'명문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9 왜 “서울대 출신들은 쓸모 없다”는 소리를 듣는가? (5)



명문대 출신들은 쓸모 없다는 소리를 듣는가?

 

이런 이야기는 한국에서만 듣게 되는 이야기가 아니다.

짱구 아빠도 명문대 출신!

일본에서도 자주 듣던 이야기이고, 학교를 벗어난 업무현장에서는 오래 전부터 자주 나오는 이야기다. 명문대 출신인 분이라면 벌써 발끈하고 볼 이야기이고 내가 겪고 알고 있는 범위 안의 일일 뿐이겠지만, “명문대졸업자가 왜 안 좋은 소리와 평가를 듣는 일이 많은지 그 이유를 생각해 봤다.

 

1.     지나친 기대감

평가라고 하는 것은, 기대와 현실 사이의 갭에 의해서 달라진다. ‘서울대학교라고 하는 브랜드에 지나치게 큰 기대를 가지면 생각보단 별로라는 생각을 하기 쉬워진다. 그런 지나친 기대도 평가를 낮추는 원인일 것이다.

물론 평균적으로는 학습능력이 높은 사람이 모여있고, 그 안에는 말도 안될 정도로 우수한 사람(능력도 인간성도)도 있지만, 19세의 어느 날 갑자기 시험을 보고 그 결과가 어쩌다 좋게 나온 사람들의 모임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것이다.

 

2.     낮은 레벨의 소통능력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듣게 되는 이유지만, 학력이 높을수록, 자존심이 강하고 거만한 경우가 많다. 스스로 자신감이 있다는 것은 나쁘다고 할 수 없지만, 그만큼 상대가 볼 때는 겸손하지 못하게 보이고 어딘가 잘난 척 한다고 느껴지는 것이다.

, 재미있는(?) 점은 이들은 자신에 대해서 굳게 믿는 만큼 자기가 내놓은 의견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반발이 심하고, 또한 다른 이의 의견에 대해서 수용하거나 조언을 듣기 보다는 일단 물리치고 이겨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발동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자기 중심적인 사람이 많고, 타인이나 소속 단체 구성원들, 팀과의 협조성이 떨어지는 사람도 적지 않아 머리는 좋은 것 같지만, 뭔가 좀 이상한 사람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개인의 능력이 아무리 높다고 해도, 주위와 함께 일을 진행해 가는 능력이 없으면, 조직 속에서 평가 받는 가치는 아무래도 낮아질 수 밖에 없다.

 

3.     처리능력은 A학점, 창조능력은 F학점

서울대나 명문대에 갓 입학한 학생들은 보통 2가지 타입이다. 하나는 정말로 공부를 좋아하고, 원래 머리도 좋은 사람들. 수험공부뿐 만 아니라, 정말로 흥미 있는 것을 공부해서 입시 시험을 가볍게 통과한 사람들이다. 살아온 내내 성적이 항상 좋았고, 범인들은 노력해도 절대 도달할 수 없는, “천재형 인간들인 것이다.

다른 하나는 테크니션타입의 학생들이다. 문제의 패턴을 익히고, 제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서 정답에 도달하는 능력을 갈고 닦아 온 학생들을 말한다. 이른바, “수재형 인간들인 것이다.

후자의 경우, 정해진 대로 패턴을 사용해서 일정 시간 내에 처리하는 능력은 굉장히 높지만,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환경에 직면하면, 문제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명문대에는 이런 테크니션”, “수재형 인간이 의외로 많다.

예를 들어보겠다. 잘 익은 감이 나무에 열려있으니 따오라고 시키면 어떤 이는 주위의 돌을 하나 하나 주어와서 쌓기 시작하고 어떤 이는 나무를 기어 오르고 어떤 이는 잘 익어 곧 떨어질 것 같은 감 밑에서 기다린다. 그런데 명령을 내린 사람에게 와서 사다리가 없는데요하는 이들이 있으니 이른바 서울대/명문대출신의 수재들이다. 누가 모르나? 사다리가 있으면 편한 것을. 정답이긴 하되, 사다리가 없으면 안 된다는 하나는 알지만, 둘은 생각조차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이상의 세가지가 명문대 출신이 쓸모 없다는 소리를 듣게 되는 이유다. 이른바, ‘스펙만 중요시 하고, ‘명문대에 들어가면 인생이 보장된다는 식의 사고 방식 덕에 막상 입학한 뒤에는 진정한 인재로 자라나지 못하고 비 명문대 학생들과 비교해도 별 차이를 느끼지 못하거나 자만심 때문에 오히려 뒤처지는 결과를 가져오는 일이 많기 때문인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df 2012.08.01 16: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쎄요...ㅋㅋ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2.08.06 10: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명문대엔 특출나게 뛰어난 분들이 많이 있긴 하죠. 하지만 명문대생 전부가 아닌 일부일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명문대생이 갖는 자만심이 문제겠죠..게다가 저도 부끄럽지만 'SKY보다 나은 명문대 출신'이랍니다. 스스로 잘났다고 생각하는 본인들만 모르는 거죠 ㅋㅋㅋ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consciousk 이야기스케치 2013.02.05 16: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명문대 빗겨간 대학에 입학한 아들맘으로서 조금 위로가..
    아마 울아이는 천재도 수재도 아니지만 어쩌면 창조적인?? ㅎㅎ ^^
    좋은글 감사합니다.

  3. epi 2014.06.29 2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허허허 수능 100번 쳐도어느 날 갑자기 시험을 보고 그 결과가 어쩌다 좋게 나얼순 없습니다. 물론 서성한 라인이 운이 엄청 좋으면 연고 더해서 서울대 라인에 가끔씩 오릅니다만 그런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Sky보다 나은 명문대 출신 이라면(정확히는 서울대 빼고 연고대만 포함하면) 기껏해야 카포 아니면 의대 조금더 나아가면 경찰대 정도 밖에 없을텐데 말이죠..

    님도 공부를 열심히 하셔본 분이면 알겠지만 내신 야매로 공식 유형 달달 외워서 학생부 일반 전형으로 서울대 패스하거나 촌구석에서 내신 잘받어서 패스하거나 돈을 입시을 위해 갖다 뿌려서 근사히 만든 학생부로 패스한 사람은 명문대 가면 빌빌 깁니다. 분명 이런애들이 오면 바닥을 기는 문제 해결력과 야매식 공부로 근근히 살아가는건 사실이죠 하지만 대부분 명문대 입학생들은 정말 노력하고 공부에 대한 감이 있어 합격한 사람입니다. 수능을 공식이랑 유형 달달 외워서 오를거면은 재수가 망할 이유가 없으며 늘어난 수시전형은 촌구석 내신 잘받는 애를 뽑기 위해 늘여 놓은게 아니라 자사고나 특목고의 내신이 약간 낮더라도 비상한애를 뽑기위해 마련된 겁니다. 물론 이런 애들도 공부할때 일명 정석의 유형별 풀이를 익히거나 한완수의 공시 외워서 야매식 풀이르 하는 애들이 있습니다만 그런애들은 수능 수능시험에서 대부분 걸러질뿐만 아니라(수능은 공식풀이를 제일 싫어하는 시험 입니다.) 그런식으로만 공부하지도 않습니다. 절대값이 나오면 그래프를 x축 위로 꺾어 올리고 접점 있으면 판별식을 써라가 생각 처럼 적용되는 시험이 아니란 말입니다. 그리고 대학역시 창조적 인재를 윈합니다. 연대 같은경우도 아시겠지만 외계인이 2020년에 세종대왕과 만나면 무슨 얘기를 하겠느냐 라는 창의 전형으로 인재를 선발하는 전형이 있습니다. 근데 그 수가 늘지 않습니다 오히려 약간 줄었죠 왜냐구요? 뽑아보니 별 쓰잘데기 없는 경우가 더 많았단 말입니다. 그리고 명문대를 갔다는것은 그만큼 머리가 비상하거나 아니면 노력을 엄청 했다는 겁니다. 대부분 좋지않은 대학을 간사람은 고등학교 시절에 노력또한 적었습니다. 그건 머리 쓰는일을 적게 하였다는 것이고 그만큼 머리를 이용할줄도 노력할줄도 모릅니다. 감나무의 감을 따오라고 하면 님이 말한것처럼 겅부를 적게 해온사람은 돌부터 던질겁니다. 하지만 자주 공부를 해온 학생은 일단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절차를 거칠지 생각할겁니다. 많이 때와야 하면 도구를 만들어 뗄것이요 적게 떼야하면 돌을 던질겁니다. 감나무가 너무 높으면 떨어질때 뭉게지지 않게 나뭇잎이라도 깔것이요. 돌을 던질때도 신중히 각도를 생각하여 던지겠죠. 맨날 만나왔던 문제가 주어진 조건을 활용해 필요한 일을 최대의 효율로 정확히 구해내는 겁니다 . 자기한테 필요한 조건이 부족할때 기존에 있던 조건으로 이끌어 내려 노력하는것이 공부를 잘하는 학생입니다 오히려 조건이 부족하다고 사다리를 달라고 하는 사람은 노력이 부족한 학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