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KDDI-SN | W31S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2.8 | -1.00 EV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7:18 22:49:01

<볼때 마다 이런 느낌>


회사와 회사의 사이,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일을 하다 보니 대단하신 사장님을 만날 일이 넘치고 흐른다. 예전의 글 [내가 느낀 한국과 일본의 비즈니스] 에서 한국과 일본의 다른 점 몇 가지를 이야기 했었지만 서로 다른 나라이지만 대단하신 사장님들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내가 느낀 “대단하신 사장님들의 공통점은 이렇다.

 

1.     술은 반드시 룸싸롱(일본에선 캬바쿠라)에서 먹어야 한다?
비즈니스와 술을 불가분의 관계이다. 취하도록 마시지 않더라도 서로를 믿기 위해서, 혹은 환심을 사기 위해서 필요한 존재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조심해야 하는 것이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술자리인데도 불구하고, “비싼 돈 내고 술 사줬다라는 부담을 주기 위해서 인지 반드시 룸싸롱 같은 불필요한 곳에 끌려가는 경우가 많다. 상대방이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를 집중해서 들으며 혹시라도 실수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며 술을 마시고, 가무를 즐기지 않는 필자로서는 이만저만 피곤한 것이 아니다. 게다가 이런 양반들이 룸싸롱(일본의 경우엔 캬바쿠라) 안에서 하는 작태들이란 일부러 보라는 듯이 접대부들을 상대로 추태를 보이기 때문에 여간 불쾌한 것이 아니다. 게다가 요즈음 같은 불경기에는 한 푼이라도 아껴서 부하직원이나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 주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2.     존댓말을 하다가도 10분이 지나면 반말로 먹고 들어온다.
처음에는 멀쩡하게 존댓말로 잘 이야기 하다가 필자가 자신보다 어리다는 것을 알고 반말로 돌변하는 사장님들이 너무나 많다. 자신이 윗사람이라는 것을 과시하고 싶은 것인지, 나름 어떤 이론을 가지고 파워게임을 벌이려는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비즈니스라는 전쟁터에서 예의와 매너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무기이다. 아무리 속상하고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예의와 매너를 갖추어 이야기 하면 통하지 않는 경우가 없으며, 적이 우군으로 변하고 그 반대의 경우도 비일비재한데, 듣는 사람으로서는 불쾌한 반말을 해대는 이유를 도저히 알 수가 없다. 특히나 첫 번째 만남이나 첫 번째 통화에서도 2~3분이 넘어가자마자 그러는 사람들이 의외로 굉장히 많다.

3.     불가능한 요구임이 분명한데도 알아서 하라고 강권한다.
현대 사회에서의 일이라는 것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여러 사람이, 혹은 회사와 회사가 진행하는 것이다. 어느 한쪽에만 맞추어 일이 진행되는 것이 아니다. 특히나 시간의 경우에는 그렇다. 예를 들어, A라는 물건을 100t 일본에 주문한다고 치자. 100t을 만들어내는 시간도 필요하고 선적하는 시간도 필요하고, 통관하는데도 시간이 필요하게 된다. 아무리 빠르게 잡아봐도 20일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계산이 되면 여유를 5일 가량 잡아서 25일이 걸린다고 통보하는 법이다. 좀 더 빠르게 도착하는 것은 별 문제가 되지 않지만, 약속보다 늦는 것은 큰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꼴불견 사장님들은 그런 꼴을 못 본다. 좀 더 일찍 주문했으면 좋았을 것을, 20일을 15일로 줄여달라 생 난리를 치는 것이다. “안되면 되게 하라”, 말은 좋다. 실상은 되게 하려면 돈을 더 내라이다. 직원들을 야근이라도 시켜서 요구에 맞추어 주려면 당연히 더 많은 비용이 든다. 하지만 우리의 꼴불견 사장님들은 절대 그렇게 해주지 않으면서 온갖 사정에 협박까지 서슴지 않고 결국에 응낙하지 않으면 욕설까지 퍼붓는다. 급하면 본인이 직접 하든가.

4.     일 외의 것으로 압력을 가한다.
요즈음 필자의 가장 큰 고민은 골프를 배워야 하는가이다. 어느 사장님이건 간에, “필드 한번 같이 나가죠라는 말씀들을 하기 때문이다. 큰 돈을 벌고 싶으면 골프를 배우라는 말을 아마도 1만 번 이상 들은 것 같다. 보통의 경우, “아직 실력이 안됩니다라든지, “아직 일천하여 배우지 못했습니다라고 사양하는 경우가 많고 또 그렇게 넘어가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소중한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골프에 관한 강습을 하는 사장님이 있는가 하면, 일본까지 왔는데 못 치더라도 클럽까지 와서 구경이라도 하다가 가라는 둥, 자신은 골프를 칠 테니 그 동안 같이 온 와이프(대부분은 불륜상대 애인) 시내 구경 좀 시켜 주라는 둥 어이없는 요구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 필자는 거래처 상대이지 절대 가이드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통역원도 아니다. 완곡하게 거절하면 그런 것 하나 신경 못써주면서 무슨 비즈니스를 하냐라는 볼멘 소리를 듣거나 굉장히 불쾌해 하며 관두자, 관둬라는 소리를 날린다.
또 다른 케이스는 사장님들과 그 일행이 매춘장소에 가고 싶어하는 경우이다. 한국의 사장님들 중 일부는 일본의 매춘 업소에, 일본 사장님들의 일부는 한국의 매춘 업소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문제는 자신이 관심이 있으면 전문가를 고용하든, 스스로 지도를 보고 찾아가면 좋은데 꼭 필자를 앞세워서 가려고 한다는 점이다. 그 사전 작업으로 비즈니스 타임에도 계속해서 쉬지 않고 상스러운 말들을 해댄다는 것이다. 말로 할 때야 못 맞춰줄 것도 없지만, 가보자고 나서면 난감하고 짜증나서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거절이라도 할라치면, “오입도 비즈니스라든지, “여색을 좋아하지 않는 남자가 무슨 남자냐따위의 비즈니스와는 하등 관계도 없는 말로 필자를 곤혹스럽게 한다
.

5.     생색내기 좋아한다.
사무실 외에서도 이루어지는 비즈니스로 인정할 수 있는 것이 술과 식사다. 차갑기만 할 수도 있는 비즈니스를 따뜻한 인간관계로 바꿀 수 있는 방법 중에 가장 쉽고 기본적인 것이 한솥밥을 먹어보는 것이다. 하지만 공짜로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누군가는 돈을 내게 되어있고 대접을 하게 되어있는 것이다. 보통 일본에서는 더치페이를 하는 경우도 많고 식사를 대접해도 그리 과하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큰 부담이 없지만 꼴불견 사장님들과 식사를 하는 경우에는 다른 나라의 이야기처럼 식사이 변질된다.
소주나 한잔 하시죠라는 말을 무시하고 억지로 룸싸롱(일본은 캬바쿠라)에 끌고가 한번의 술값으로 수백만 원씩 쓰고 거들먹거리기 시작하면 속이 메슥거린다. 사달란 적도 없고, 양주가 먹고 싶어 환장하는 사람도 아닌 필자에게 왜 고맙다는 말을 수십 번이나 하게끔 강요를 하는 것인지
.
식사를 스케줄에 넣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반드시 식사로 이어가는 사장님들도 많이 있다.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대접도 과하면 하지 않는 것만 못한 경우가 있는 것이다. “이런 건 못 먹어봤지?”라는 식의 식사접대가 그러하다. 주문한 반찬을 한 개씩 짚어가면 이건 어디에서 나는 뭔데, 한 접시에 얼마, 내가 데려와서 사는 거니 먹을 수 있는 것이다라고 수 차례 반복하고 이쪽에서 놀람과 감사를 표시해 주길 기다리는 타입니다
.
마지막으로 흔히 보는 생색내기는 원하지 않은 선물 공세를 하는 경우이다. 예를 들면 아무도 골프를 치지 않는 우리 집에 있는 골프채 세트. “제가 선물한 골프채로 잘 치고 계십니까?”라는 질문을 한 스무 번쯤은 받은 것 같다. 누가 달라고 그랬나
?

6.     정말로 대단한 사람인양 거들먹거린다.
세상엔 정말로 많은 수의 사장님이 존재한다. 아마 대한민국에만 김 사장님 300만 명쯤 존재하지 않을 까. 언제나 수행원을 끌고 다니고 돈이 썩을 정도로 많다고 해도 반드시 명심했으면 좋겠다 싶은 것이 있다. “김 사장님, 저는 당신의 부하가 아닙니다.”
신과 법, 그리고 주먹과 총 앞에선 모든 사람은 평등 해야만 한다
. 

7.     자신이 가진 돈이 얼마나 많은지 반드시 언급한다.
그러니까 사장님이시겠지요. 하지만 불행히도 작은 업체의 사장님일수록 돈 자랑을 많이들 하신다. 무시 당할까 봐 무서워서 그러시는 것은 아닌지 생각된다. 이런 일이 많다가 보니 오히려 돈 자랑하지 않는 사장님들을 뵐 때 마다 거꾸로, “이 양반은 재력이 있으신가 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8.     불륜상대를 대동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에서 일본으로, 그리고 일본에서 한국으로 업무를 보기 위해 이동하시는 분들 중에는 의외로 불륜상대를 대동하고 가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 평상시 불안 불안하게 연애를 즐기시다가 걸릴 가능성이 현저히 낮은 외국에서 편안하게 뭔가를 해보시려는 마음 자체는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왜 필자에게 자신이 불륜 중이다라는 것을 알리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원하지 않는데도 공범이 되어버리는 것 같은 기분이 나를 불쾌하게 만든다. 불륜은 혼자만 알고 조용히 했으면 좋겠다. 과시하고 싶어하는 것인지, 스스로 능력 있어 보인다고 생각하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절대 알고 싶지 않다. 게다가 비즈니스 시간 중에 자신의 불륜 애인을 위해 무엇인가 해주길 바라는 사람은 두 번 다시 거래하지 않는다.

9.     다른 사람 앞에서도 부하직원을 막 대하며 자신이 왕 인양 오히려 자랑스러워 한다.
개인적으로 부리고 있는 하인이나 종이라면 뭘 해도 상관이 없지만, 자신이 아닌 회사에 속해있는 직원을 막 대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욱하는 것이 치밀어 오른다. 물론 나의 회사도, 나의 직원도 아니지만. “회사 내에서의 무소불위와 같은 권력행사를 보고 있어도 아무런 존경심도, 부러움도 생기지 않는다. 단지 이 회사 오래 못 가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뿐이다.

 

사장님들은 대체로 화통한 성격을 가지신 분들이 많으신데, 의외로 상대편은 세세한 부분을 관찰하고 있을지 모른다. 경기가 좋을 때는 또 다르겠지만, 여차하면 나락으로 떨어질지 모르는 살얼음판 같은 불경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원래는 대범했던 사장님들도 세심한 부분까지 고려하고 주의하고 있다는 점을 자신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생계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 의무를 가지신 일부 꼴불견 사장님들이 아셨으면 좋겠다.

2008/11/08 - [Business] - 사업계획서? 수준미달!
2008/10/30 - [Business] - 내가 느낀 한국과 일본의 비즈니스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rahn.kr 와인대사 안경환 2009.05.06 18: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 블로그에 잘 마실 다녀옵니다.

    답례(?)로 소생의 글을 자천하오니 눈길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퀴즈) 빌 게이츠에게 2만원으로 내 명함 건네기...
    http://mrahn.kr/46 등
    http://mrahn.kr/33
    http://mrahn.kr/31

    와인대사 안경환 배상

  2. TISTORY 2009.05.22 16: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꼴불견'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aw2sum.tistory.com AW2SUM 2009.05.22 19: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꼴불견 딱인걸요? 사회경험이 없는 저도 걍 다양한 알바를 하면서
    져기~ 소개된 사장님 처럼 행동하시는 분들 몇분 봤거든요.
    전 그러면 딱 한달하고 때려 치움니다. 돈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건 정신건강이니까요 ㅋ^-^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5.23 08: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취업도 아니고 아르바이트를 저런 사람들과 해서는 안됩니다. 젊은이이 저런 인간들과 같은 경험을 공유하고 계승시키면 우리나라에는 미래가 없어집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