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트위터에서 마음에 와 닫는 글을 읽었다.

@yucinwoo 여자사람 두 명이 길에 서서 담배 피는 모습을 보니 조금 안 좋아 보였다. 한 여성이 담배를 친구에게 맡기고 뛰어간다. 시각장애인여성이 길을 헤매는 듯한 모습에 "어디 가세요? 도와 드릴께요"한다. 담배 피우는 모습만으로 안 좋게 봤던 내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출장 등으로 인천 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나는 불평 불만으로 가득 차오른다. 사방에서 몸으로 부딪혀 오는 사람들, 과속 난폭 운전하는 대중교통수단들, 소리지르듯이 시끄럽게 이야기하는 사람들, 부딪히거나 밀고 나서도 사과 한마디 없는 사람들한국을 떠나고 나서부터 낯 설어진 내 조국의 내 나라 사람들의 모습, 그리고 한국을 떠나기 전의 내 모습은 트위터에서 읽은, 길거리에서 담배 피우던 여자사람 두 분과 다를 것이 없다. 표현은 서툴망정 마음만은 따뜻한 한국 사람들. 이젠 표현을 조금만 더 잘하면 좋을 것 같다.

외국생활 10여년째, 언제부터인가 타국 생활과 관습, 문화에 익숙해져 한국을 다른 눈으로 보고 다른 방법으로 느끼기 시작하게 되었다. 이것이 틀렸다는 둥, 저것이 틀렸다는 둥. 다른 관점으로 보기 시작하면 우리나라 역시 이상한 것 투성이다. 좋은 점이 많은 만큼, 물론 실제로 이상한 점도 많고 점점 나빠지는 것들도 많지만 내 스스로가 마치 채점을 하는 시험관이라도 된 양 우쭐해 해왔던 것은 아닌지 반성도 해보고 싶어졌다. 꼭 나쁜 것은 아닌데 다르다라는 이유로 불필요하게 좋고 나쁨을 가려서 굳이 평가해 왔던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기왕 생각하기 시작했으니 떠오르는 절대 안 변했으면 하는 것들(좋은 점)’, ‘꼭 고쳤으면 하는 것들(나쁜 점)’을 적어보고 싶어졌다.

절대 안 변했으면 하는 것들

꼭 고쳐 졌으면 하는 것들

1.  먹을 것에 대한 인심

1.  먹을 것 갖고 장난치는 인간들

2.  물가

2.  정부의 물가 통제력

3.  어른들에 대한 예의범절

3.  저만 아는 싸가지 없는 인간들

4.  일을 추진하는 뚝심

4.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들

5.  인정

5.  인정머리 없는 경제적 상위 계층 인간들

6.  시골 모습과 자연환경

6.  4대강 관련 공사 중단하고 원상 복귀

7.  의료보험 제도

7.  무너진 도덕 관념

8.  전국에 산재한 문화제

8.  무너진 예의 범절

9.  소주와 막걸리

9.  자칭 사회 지도층이 진짜 지도층이 되길

 

10. 황금 만능주의

 

11. 교통체증

 

12. 모든 상도덕

 

13. 정치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이기주의자들

 

14. 매국노들

 

15. 종교 장사꾼들

 

16. 기업인인척 하는 악덕 상인들의 마인드

 

17. 편가르기 문화

 

18. 남 탓이오 문화

 

비슷하게 나올 줄 알았는데 고쳐졌으면 하는 것들의 항목이 더 길어졌다. 하지만 언제나 나쁜 점들이 좋은 점들보다 더 눈에 띄기 쉽다는 것을 생각하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그냥우리나라가 좋은 점을 오래오래 간직하고 나쁜 점들은 고쳐졌으면 좋겠다, 하는 단순한 생각을 길게 적어 봤다.


2010/05/05 - [Business] - 신뢰와 신용
2009/11/20 - [We, In the World] - 오랜만에 가본 한국
2010/01/26 - [We, In the World] - 외국인 감동시킨 러브호텔
2009/09/18 - [Who I Am] - 은행다니는 친척, 조심하세요.
2009/09/01 - [Who I Am] - 내 개인정보로 장사하지 마라!
2009/08/18 - [We, In the World] - 세계한인무역협회 감사님 딸, 결혼하다?!
2009/02/17 - [Business] - 내가 느낀 한국과 일본의 비즈니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