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임의이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8 은행다니는 친척, 조심하세요. (126)

은행다니는 친척, 조심하세요.

 

아무 생각 없이 인터넷으로 조회해 본 계좌에서 공동CMS” 출금이 되어있는 것을 발견 했다. 그리고 그 영문을 알 수 없는 출금으로 인해 카드 결제대금이 모자라 연체가 되어있는 사실도 동시에 알게 되었다. 혹시라도 개인정보 누출로 인해 무엇인가 잘못된 것이 아닌가 싶어 부랴부랴 주 거래은행인 “A은행에 전화를 해서 도대체 공동CMS”가 무엇인지 확인해 봤다.

빠야지™: 이게 뭐죠?

상담직원: 지난 X X일에 신청이 되어있는 자동이체 입니다.

빠야지™: 저는 지금 외국에 있고요,  X X일에는 한국에 간 적이 없는데요?

상담직원: 그렇게 요청이 되어 있습니다.

빠야지™: 누가 요청을 했는데요?

상담직원: B생명보험사 입니다. X X, 요청하셨습니다.

빠야지™: 일단 자동이체 정지 시켜 주세요. 저는 모르는 일 입니다.

상담직원: 불가능 하십니다. B생명보험사에 먼저 확인해 주십시오.

빠야지™: 연락처 알려주세요.

상담직원: 00-0000-0000 입니다.

 

부랴부랴 B생명보험사에 전화를 했고, 언성을 좀 높인 끝에 음성녹음 해지신청까지 마쳤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왜냐하면 나의 개인정보를 이용해서 원하지도 않는 보험에 가입시켜 준(?) 사람이 국내 굴지의 은행에 다니고 있는 친척이라는 것이다.

먼친척A: 보험 해지했어?

빠야지™: 니가 한거야?

먼친척A: 그럼 나 말고 누가 했겠어?

빠야지™: 누가 니 맘대로 보험 가입하래?

먼친척A: 그냥 실적 올리느라 어쩔 수 없이 한 거야

빠야지™: 미리 얘기라도 해야지, 장난해?

먼친척A: 한달 치만 내놓고 그냥 버티면 되는 건데

빠야지™: 뭐라고? 죽을래? 미친거 아냐?

먼친척A: 아유~ 별것도 아니라니까.

빠야지™: XXX XXX 싶냐? 전에도 내 명의로 펀드통장 만들더니, 미쳤냐?

먼친척A: 그만 좀 지랄해라. 내가 너한테 손해라도 끼쳤냐? 볍신

 

분기탱천한 대화를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 애초에 5년 전에 실적 올릴 수 있게 일반 계좌 하나 개설해 달라고 했을 때 주저하지 않고 계좌 하나 만든 것이 잘못 끼운 첫 단추였다. 그때 은행용으로 복사해 둔 주민등록증 복사본 한 장이 날 이렇게 화가 나게 만든다. 잊을 만 하면 한번씩 내가 알지 못하는 계좌가 생겼다 사라지고 내가 모르는 돈이 내가 처음 보는 나의 CMA 계좌에 들어왔다 나갔다 했다. 이미 몇 번이고 화를 내고 다른 지점에 가서 계좌를 없애버리고 해 왔다. 그런데 결국 또 은행을 넘어서서 보험의 영역에 까지 들어가고 말았다.

 

차라리 남이 낫다. 고소를 하던, 회사의 윗사람을 만나서 해결하든, 감찰 받게 날리든 안 보면 되지. 어설픈 친척,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없고 점점 더 뻔뻔하게 구니 아주 죽겠다. 다음 번 한국에 들어가게 되면 아예 근무처로 찾아가서 뒤집어 놓든지 말든지 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아예 다른 은행에 통장을 개설할 예정이다.

 

도대체 우리나라 은행은 본인이 직접 가지 않아도 주민등록증 사본 하나로 이리도 통장이 쉽게도 만들어 지는 것인 것인지 궁금하다. 최근에 개인정보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실상에서는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 13자리의 숫자로 나에 대한 모든 공식적인 정보를 알아볼 수 있는 것이다. 신용조사부터 계좌 잔액, 어디에 살고 어떻게 살아왔는지. 정말 끔찍하고 소름이 끼친다. 심지어는 이름과 핸드폰 번호 만으로도 나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내서 이용하는 실정이니 더욱 더 끔찍하다.

 

은행에 다니는 친척이 있어서 신세지고 부탁하고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 조심하세요. 남의 뒷조사 부탁할 생각만 하지 말고 본인의 명의를 마음대로 이용당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 추가 글 =========
다음 메인에 노출 된 모양입니다.
방문자 수 폭탄을 맞고 있습니다만, 은행 쪽 분들도 많이 보신 모양이네요.
'먼 친척'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당장 글 내려 달라고.
내용증명은 안 보내도 될 모양입니다.

은행 쪽에서 계신 분들께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누구'를 찾아낼 생각을 하지 말고,
당신들의 '소중한 고객' 정보를 어떤 방법을 써서 지켜나갈 것인지,
그런 점들이나 고민하도록 하세요. 말로만 소중하다 어쩌다 하지말고.
과거에 내 정보를 누출 시켰던 '옥션'도 'GS칼텍스'도 뻔뻔하게 잘 지내고 있으니 원래 그런 것일지는 모르지만요.


2009/09/01 - [Who I Am] - 내 개인정보로 장사하지 마라!
2009/04/25 - [Who I Am] - 대형백화점, 불쾌한 이유
2009/04/22 - [Who I Am] - 6개월만의 한국 출장
2009/03/28 - [Who I Am] - "한일맞대결" 막장언론, 지겹다!
2009/03/23 - [Tokyo?Japan?] - 일본 직장인, 성과보다 연공서열
2009/02/14 - [Tokyo?Japan?] - 일본 동경에서의 한달 생활비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z 2009.09.18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먼친척분이 이글보고 바로 내리라 하신것 보면 말씀대로 은행쪽 종사하시는 분들도 이 글을 많이 봤겠네요.
    혹시 글 내리라는 그런거 못받았지요?
    다른사람들도 이글을 많이 읽었으면 좋겠어요.
    이참에 조회나 해볼까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은행 쪽 사내 메일 같은 것으로 돌려보고 하는 모양입니다.
      'mail.XXX은행.co.kr' 같은 유입 경로들이 꽤 보이는 걸 보면.

  3. Favicon of http://delosisland.textcube.com delos island 2009.09.18 17: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심히 공감이 가서 추천 날립니다.

  4. 산적~~~ 2009.09.18 18: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표현 그대로 "등하불명" 이네요~ 항상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고...... 등잔밑이 어둡고,,,,,,,,, "적반하장"도 유분수고, 똥낀놈이 성내고........ 그 친척분은 불고염치하시고, 남은 여생은 불괴옥루 할지어다~~~~~~ㅋㅋ

  5. 나쁘넴 2009.09.18 19: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친척이고 머이고 그런사람 단디 고쳐놔야지 평생 머리 썩을텐뎀....흠..
    염치도 없는 사람 가튼 뻔뻔쟁이 젤시로여 흠...
    저같음,....성질이 이써나서....가만히 있진 않을테고...
    밥줄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난이도를 맞춰서 혼꾸녕을 내줄것 같은뎀.....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일단 어른들께 일러바치고... 본인에겐 내용증명을, 그리고 근무지점에 가서 해약서 가져오라고 큰소리 한번 쳐 줘야죠.

  6. 가는비 2009.09.18 19: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정말 친척인데도 황당하다 못해 어이없어서 짜증이 나네요
    저도 GS에서 개인정보 유출된 적이 있는데 정말 화났는데 글쓴님 정말 화났겠어요~ 저같았으면 당장 그 은행에 찾아가서 아예 상사랑 담판을 지어 친척 일자리마져 박탈시켰을 거예요 아니면 고발해서 콩밥좀 먹이던가 ㅎ 그런점에서 빠야지님 홧팅 굉장히 참을성 좋은 분이네요 굳굳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휴...
      참을성은요... 제가 이번에 받게 된 손해보다 제가 옛날에 받았던 은혜가 훨씬 더 크기에 뒤로 미루고 있을 뿐입니다.
      홧팅, 감사합니다.

  7. 레이첼 2009.09.18 2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읽는 제가 다 열받네요.
    고소하시거나 아님 민원만이라도 꼭 넣으셨으면 해요;;
    요즘 친척이 옛날 친척과 같은가요? 더구나 먼 친척인데...
    혹시 그 친척이 이 글을 보고 있다면
    무개념이라고 꼭 말해주고 싶네요. 더 심한 말이 나오려고 하지만-_-;;

  8. 빗줄기 2009.09.18 2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못된것을 얘기하는데 그걸 누구인지 찾을생각만 하는 은행직원분들 차라리 그런시간에 고객에 대한 정보를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할수 있을까보다 급한불부터 끌려고 하니 에휴 마찬가지로 다른 곳에서도 고객을 더 많이 끌어들인 생각만 하지 그이후는 영 아니니 마지막으로 정말 그친척분은 참 생각이 없는사람이네여 글을 읽은 사람도 열이 받는데 이글을 올린 님은 오죽 하시겠습니까 저같았으면 그친척분이 통화한 내용을 녹음해서 확 고발 했을 겁니다

  9. Favicon of http://skagns.tistory.com skagns 2009.09.18 21: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거참 무섭군요. ㅎㅎ;;;
    상식적으로 생각하지 못하는 무개념들이 왜 이리 많은지
    모르겠네요. 상식은 안 배웠나 봐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상식보다는 주먹과 돈으로 말하는 세상이 된 듯 싶습니다.
      청기와 집에 앉아있는 사람부터 그러하니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10. 2009.09.18 22: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정말 댓글들 보니 저만 그렇게 '흔한 일'이라고 생각한 것이 아니더군요. 실제로 '흔한 일'인가 봅니다. 이래서 금융대란이 오는 것이겠지요.

  11. 포커페이스 2009.09.18 22: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자친구 은행다니는데... 가끔 제 민증으로 적금도 들고 카드도 만들고 하던데, 그래도 다 미리 얘기하고 허락받고 합니다
    친척이라는 분은 일을 잘못 배웠는지 개념이 없는 분인지 상식밖의 일을 저지르고도 뻔뻔하군요 보험까지 임의로 들다니... 어쩌구 저쩌구 해봐야 '금융사기'에 해당하는 거죠
    지점장이나 그 윗선에서 안다면 친척분 짤리겠는데요... 지점장이 한패라면 지점장도 짤릴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친지분들 생각해서 참으시는 님이 정말 대단하신 겁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전부 다'는 아니겠지만 흔한 일 인듯 합니다.
      그리고... 외람되지만 말씀 드립니다...
      여자친구 분께 잘 하시고 여자친구 분이랑 꼭 결혼하십시오.
      아군일때는 매우 든든합니다. 적군이 되면 큰일 납니다.

  12. 상크미 2009.09.19 01: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은행원중 일인입니다.
    모든 은행원이 그렇지는 않읍니다.
    그분의 도덕성이 문제인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모든 은행원'이라는 내용은 없답니다. '먼 친척'일 뿐.
      그런데 댓글들을 보니 생각보다 흔한 일인가 봅니다.

  13. 이거 꽤 심각하다 생각 2009.09.19 0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은행이나 여타 금융기관들 요즘 영업 정말 치열하죠
    근데 문제는 뻥카가 많다는거;;;
    실적 캠페인 집중기간에 인맥 최대한 돌리고
    몇달뒤 해지하는 그렇고 그런 실적들...
    하다못해 힘없는 인턴들 까지 카드 만들어와라 청약 받아와라 등
    도대체가 이해가 않가는건 그런 건성고객 아무리 만드느니
    제대로 된 장기적 진성고객을 만드는게 중요한건데;;;
    금융권 영업행태는 도무지 이해가 않감;;;;

  14. 시엘 2009.09.19 01: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왜 그렇게까지 해서라도 실적 올리라고 하는지...
    금융권 쪽의 그런 방식은 정말 이해가 안 갑니다.
    그런 실적과 그런 고객들로 버티고 있다니 신기해요.

  15. -_- 2009.09.19 01: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본인 동의 없이 함부로 조회 열람하는것 좀 막아줬으면 합니다. 저도 은행원 친척때문에 완전 찜찜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무서워 죽겠습니다.
      막말로 열받는다고 제 신용조사 한 열번만 돌리면 신용등급도 무지하게 떨어지잖아요. 불이익이라도 줄까봐 사실 조마조마하기도 합니다. 물론 가만있지는 않을 겁니다만.

  16. Favicon of http://link2u.textcube.com 아홉살인생 2009.09.19 01: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늘도둑이 소도둑 됩니다.

  17. 정말.. 2009.09.19 02: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회사거래은행의 담당자가 그러더군요.
    회사볼일 겸 통장을 만들었는데, 건강보험을 무슨 거지같은 걸로 추천하더니 가입안한다고하니깐 반강제적으로 들이대더라구요.
    회사로 돌아와서도 자꾸 전화를 하길래 귀찮아서 알았다고하고 끊었죠.
    그 사람이 약관과 싸인받으러 온다고 했으니 찾아오면 확실하게 안한다고해야지...했는데 다음날 통장 정리해보니 그 전날 가입이 돼있고 돈은 이미 빠져나가있었습니다.
    물론 제가 알았다고는 했지만 어떻게 서류상의 정확한 싸인과 동의도 안받고 꼴랑 그 말 한마디로 마음대로 진행시켰는지..
    제가 통장 만들 때 제시했던 신분증을 보고 가입을 했겠죠.
    너무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그렇게 쉽게 일이 성사될거면 세상에 계약은 왜 있고 수많은 서류들은 왜 있는건지...
    화가나서 왜 싸인도 안받고 나한테 찾아오지도 않았으면서 마음대로 했냐고하니깐 제가 전화로 동의해서 그런거라며..
    뻔뻔하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없이 짜증내는 투로..
    저희 사장님께 말씀드리니 그 담당자가 사장님께도 주식같은거 자꾸 권해서 사장님께 호되게 야단맞은적이 있다고하더라구요.
    주식 한참 하락세에 안좋을 시기였고 또 저희 사장님 주식같은 거 안하시는 분인데 끊질기게 권했다고..
    은행직원분들..
    물론 다는 아니겠지만 몇몇은 실적에 눈이 먼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런 경우가 정말 많답니다.
      주민등록번호로 모든 것을 처리하다보니 너무 큰 부작용들이 만연하는 것 같습니다. 뭔가 대책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18. 정말.. 2009.09.19 02: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친구는 아는 아저씨가 우체국다니는데 보험들라고 자꾸 권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안한다고했더니 어느샌가 친구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가서는 가입을 하고 보험금은 아저씨가 냈다고하더라구요.
    그 아저씨도 실적올리려고 남의 명의로 가입해 놓은건데
    아무리 돈은 자기가 냈다고하지만 어떻게 이런일이 있을 수 있죠???
    돈을 누가내고를 떠나서 명의 도용을 하다니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20 00: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댓글들을 보니 저 뿐만이 아닌 주변에서 너무 흔히 있는 일 인것 같아서 더욱 놀랐습니다. 자기들도 좀 당해봐야 할텐데요.

  19. 대단하군 2009.09.19 0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6촌쯤 되나보네요. 근데,,, 먼 친척 일수록 예의를 지켜야 되는거 아닌가요 머 말씀하시는거 보니 친구처럼 지내신거 같은데 은행도 그사람도 대단합니다 도대체 어느은행이지? 이넘의 은행들은 맘에 안들어

  20. 뽀송뽀송 2009.09.19 13: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 무서운 세상이네요
    이래서 아는사람이 더 무섭나봐요 -ㅁ-

  21. JJ님 2009.09.20 0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헉 ...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 당장 내려달라니 ...
    그건 좀 너무 하셨네요 ... 아무리 친척분이어도 그렇지 ...
    그 보험이 어딘지 ... 참 ... 가입하고 싶지 않네요 .....
    실적이 중하다고는 하나, 생각만 해도 끔찍하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