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에게 "담배빵"을 하는 사람과,
외국어를 국어보다 더 잘 알아야 한다고 하는 사람과,
국민보다 외국 정부를 두려워 하는 사람과,
성매매 찌라시만도 못한 허위사실을 호도하는 신문과,
먹고 싶어하지도 않는데 외국에게 잘 보이려고 국민에게
미친소의 고기를 먹이려는 사람들은
똑같은 인간일지도 모른다.


700℃ 의 불을 들고, 나는 다른 사람들과 스쳐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속에 잠긴 꽁초는, 100개의 쓰레기로 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몸은 피했다. 그렇지만 담배연기는 부딛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용 재떨이. 갖고 다녀야겠다 라고
꽁초를 버릴때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스치고 지나가는 팔뚝은 맨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가장 눈에 띄는 쓰레기는,
꽁초 일치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새는 보기 드물어 졌지만, 누구나 한번 쯤 자신의 물건이나 피부에 "담배빵"이라는 것을
당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모르는 사이에 가방이 타거나 그을려 구멍이 났다든지,
횡단보도에서 스쳐 지나가면서 누군가의 담배에 스쳐 소스라치게 놀랐든지.
불이 붙어 있는 담배의 끄트머리(총알?)는 700℃ 나 되는 "흉기"인 것이다.
다른 것은 몰라도 최소한 멈춰서서 피우는 것이 나와 남을 위하는 책임있는 사회인으로서의
자세일 것이다.

그런데 왜 우리나라에는 가진 것이 많을 수록 책임은 회피하고 모르쇠하는 인간들이 많은거지?

2008/07/29 - [일본한테 배워보기/Smoker's Manner] - 담배연기의 크기는, 몸 크기보다 절대로 크다.
2008/07/28 - [일본한테 배워보기/Smoker's Manner] - 꽁초를 배수구에 버렸다...라기 보다는 숨겼다.
2008/07/28 - [일본한테 배워보기] - 도쿄지하철 매너 캠페인 포스터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