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시인이자 사상가, 평론가인 발레리가 말했다.

일반적으로, 행복한 국민에게는 이 없다그리고 그들은 을 그다지 필요로 하지 않는다


발레리 본인의 말을 빌자면, ‘이라고 하는 것은 일종의 능동적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힘이라 정의 내릴 수 있다. 변화의 대상은 기존의 시스템이며 그 목적은 당연하지만 처한 환경과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기 위한 것이고 신속하면 신속할수록 좋은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발레리는, 자신의 저서 속에서 [국민]을 지목하고 있다. 일반 국민에게 이 없다면 결국 국회도 정부도 을 가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내가 유감인 것은 일부가 을 갖고 있다 해도 그것이 마이너일 수 밖에 없으며 세상으로 소외 받는다는 것이다.  
 

발레리의 말을 역설적으로 표현해 보면, “국민이 불행해 지면 이 생긴다라고 할 수 있겠다. 2009년의 우리, 대한민국 국민은 행복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던 책, "훌륭한 우민사회">

 

일본인들의 경우, 좌나 우로 지칭되는 사상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경제지상주의라고 하는 마인트 컨트롤의 영향으로 우민화 교육된 ’ (고도성장시기, 금전제일주의, 전국민 중류의식 등)이 힘을 발휘해 무슨 일이 벌어지든 위기의식을 잘 느끼지 못하고 국가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중요한 일에 대해서도 문제의식은 갖고 있지 않다고 스스로 평한다.

 

일례로, 일본의 방송 보도 프로그램을 처음 본 한국 사람들의 첫 반응은 저런 게 TV에 나와도 되는 거야?’ . 보통은 노출이 심한 것에 대한 지적이고 여성을 비하하는 느낌의 장면 때문에 그렇다. 두번째 반응은 역시 저런 게 TV에 나와도 되는 거야?’ 이다. 연예인의 사생활을 까발리거나 MC들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패널들 뒤통수를 때리는 부분에서다. 그러면서 일본의 언론 방송은 규제가 심하지 않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실상은 많이 다르다.

 

일본에서는 유명한 연예인의 자살 등을 자살이라고 발표하지 않는다. ‘(자살일 가능성이 있는)의문사라고 발표하는 것이다. 베르테르 신드롬에 의해 추가 자살자가 나오지 않을까 우려때문이다. 얼마 전 유명을 달리한 AV배우 출신 유명 연예인 이이지마 아이의 케이스에서도 마찬가지 였다. 일본의 연예기자 친구에게서는 확실하게 자살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언론사 자율규제의문사 혹은 오랜 지병에 의한 돌연사가 된 것이다. 일본의 언론은 천황에 관련된 뉴스를 보도할 때도 마찬가지 방식으로 보도한다. ‘천황가에 대한 안 좋은 소식은 천황의 죽음 외에는 절대로 뉴스에 언급조차 되지 않는다. 이런 식의 따뜻하게(?), 안전하게(?) 감싸주는 언론들 덕분에 국민들은 점점 더 눈이 가리워지고 귀가 막혀서 우민이 되어 버린 것이다. 그리고 그 보호(?)의 강도는 점점 더 강해지고 국민들은 점점 더 어리석어 진다.

 

또 하나의 예를 들면 해마다 낮아지는 시청률 탓도 있겠지만 일본에서 TV뉴스 프로그램은 점점 더 짧아지고 있고 그 빈 자리를 채워주는 와이드 버라이어티 형식의 뉴스 와이드 쇼가 점점 더 많아지고 편성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뉴스 토픽 하나를 3~4명의 패널들이 우매한 시청자에게 친절하게 읽어주고 설명하고 분석해 주는 방식인 것이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일본의 방송 관계자에게 물어봤더니, ‘아줌마 세대와 청소년 세대가 멍청해져서 옛날 스타일의 뉴스를 내보내면 절반 정도는 이해를 못하고 못 알아 듣기 때문이라고 한다. 근본적인 문제점은 놔두고 더 오냐 오냐 해서 더욱 더 바보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E2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3sec | F/4.0 | 0.00 EV | 10.6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5:02:23 11:13:07

<어리석어진 대중을 질타하는 책, "어리석은 사람이 우민에게">


우민화 정책이 성공한 덕분에 일본의 정치는 국민들에게 굽신거리는 척만 하면 된다. 그리고 변명으로는 경제를 위해’, ‘지구환경을 위해라는 변명만 하면 구렁이 담 넘듯이 해결이 된다. 오랜 시간 동안 길들여진 일본 국민들은 우리나라 국민들처럼 적극적으로 항의하는 방법 조차 잊었다고 볼 수 있다. 2ch이 아무리 시끄럽게 떠든다고 한들, 트래픽이 집중된다고 한들, 12천만의 인구 속에서 단 한 명의 미네르바같은 인물이 절대로 나오지 않는다. 모난 돌이 정을 맞는다고 하는, 처절한 우민사상 때문이다.

 

이러한 일본이 과거에 우민화 정책을 시도했다가 실패했던 우리나라다. 또한 전두환씨의 스포츠를 통한 우민화 정책 또한 실패했다고 여겨진다. 현재에 이르러선 남의 나라 사람이 아닌 우리나라 사람들에 의해 우민화 정책이 시도되고 있는 점이 심히 걱정스럽기만 하다. 어리석은 대통령과 정부여당 딴나라당이여, 19세기에 일제가 총칼을 앞세웠던 시기에도 실패했던 우민화 정책이 과연 21세기의 한국에서 성공할 것이라 보는 가.

 

★ 우리나라의 촛불 시위를 보면서 생각했다. ‘우리나라 국민은 정말로 똑똑하구나, 자랑스럽다. 하지만 그 반면에 우리나라 대통령, 정부 여당 & 야당, 고위공무원들은 정말로 XXX들이구나, 창피하다.

★ 작금의 방송관련법 사태를 보면서 생각했다. ‘우리나라 언론인들, 아직 죽지 않았구나, 자랑스럽다. 하지만 우리나라 대통령, 정부 여당은 정말로 구제불능 이구나라고.

★ 어제의 미네르바 구속 뉴스를 보면서 생각했다. ‘우리나라 대통령, 정부 여당, 견찰은 정말 막장이구나, 창피한 정도가 아니라 분노를 느낀다.


★ 내가 ‘정치의 민주주의적인 관점에서 무시하던 일본의 친구에게서 한국 정부 정말로 무섭다라는 이야기까지 들었다. 창피하다.

 일반적인 경우, 나라를 이끌어 가는 사람들의 다수가 우수하다고 해도, 일반 국민의 레벨이 그에 따라주지 못하면 변화 자체가 힘들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나라를 이끌어가는 사람들의 대다수가 사리사욕만 채우고 일반국민들을 무시하며 오히려 등쳐먹을 생각만 하고 위기의식조차 없으니 위선이 넘치고 혼란과 불안만 가중되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더럽고 탁한 정치계와 견찰이 아무런 힘 없는 민초를 본보기 삼아서 족치려고 하는 것을 보니, 탄식만이 나올 뿐이다. 민초가 하고 싶은 말 좀 했기로 서니 뭐가 무서워서 잡아간 것인지 도저히 이해를 할 수가 없다.

 

외국에 나오면 애국자가 된다더니, 그게 다 자국의 한심한 정부를 보다가 생기는 애국심 인가보다. 다음에 한국 들어갈때 입국 거부 당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2008/12/09 - [We, In the World] - 국경없는 기자회, 세계언론자유도 랭킹
2008/09/01 - [We, In the World] - 중앙, 조선일보의 일본어서비스, 매국행위다
2008/06/10 - [Who I Am] - 위정자들은 들어라!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y 2009.01.14 16: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7~80년대 괘씸죄도 아니고... 미네르바 사건을 보고 있으면 진짜 기가 막혀서 말도 안나옵니다.
    관련기사가 WSJ에도 나왔다네요. 이거 어디 창피해서 살겠습니까? ㅠㅠ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1.16 19: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작금의 사태에서 가장 걱정이 되는 부분은, 정부의 어리석은 협박이 실제로 어느정도 먹히고 있다는 부분입니다. 부쩍 비밀 댓글을 이용하는 사람도 늘고, 아고라에서의 절필을 선언하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구요.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정부, 그 끝이 어떨지 정말 착잡합니다.

  2. 김세한 2011.02.11 2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MBC PD수첩 보도는 심할 정도로 뒤틀려 있던데... 그것도 짚고 넘어가야 하지 않나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1.02.16 10: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짚고 싶지만 제가 외국에 있어서 MBC PD수첩을 볼 수가 없네요. PD수첩 중에 언제한 것을 말씀하시는지요?

  3. 우비소년 2012.01.05 1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본 소설인 은하영웅전설의 동맹을 보면 우민정치(중우정치)의 말로를 대충 짐작하게 합니다. 우리나라도 지금 청소년들이 크면 어떻게 될지 실로 끔찍한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옛날에는 식량으로 사람들을 조종했다면 요즘은 돈인것 같네요. 어쩌면 경제가 어려운 이유가 따로 있는것 같다는 느낌 ^^ 입니다. 가장 걱정거리였던 대학생들을 학자금 대출로 몰면 민주화니 정치니 신경을 안쓰게 될테니까요. (하고싶은 말은 많지만 ㅜ.ㅠ) 어쨋든 우리나라의 미래가 일본에 있다고 생각하면 참.. 끔찍하네요..

  4. scathe 2013.06.23 1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본의 우민정책이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경제적인 풍요가 뒷받침되어서 라고 봅니다.
    구 냉전시대의 경제적 풍요를 마음껏 누렸던 스위스가 투표율 6%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 처럼요.

    작금의 한국 정치인들의 수준을 보면 한국 국민은 앞으로도 우민화 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3.06.25 13: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불행인지 다행인지 헷갈립니다만... 정치에 관해 긴장을 풀고 지낼 수 없는 우리 국민들이 불쌍합니다. 존재의 유무조차 잊게 만드는 정치야 말로 최상의 정치 아니겠습니까..?

  5. Jun 2015.04.01 01: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지막 두줄에 빵터졋네요. 입국 거부 안당하셧길... 우리나라는 중산층을 무너트리는 방식으로 우민화의 기조를 잡은것 같네요. 혼자서 하기엔 할일이 참 많네요 ㅎㅎ 재밌게 읽고갑니다 :)

최근에 일본인을 상대로 블로깅을 하다 보니 일본인의 여러 댓글, 의견을 듣고 있다. 내가 쓰는 토픽들이 역사에 대한 관점과 왜곡된 역사, 혹은 잘못 이해되고 있는 일에 대한 나의 의견이다 보니 일본의 혐한블로거, 혹은 극우라고 생각되는 일본 사람에게 자주 공격적인 의견을 듣는다. 그리고 생각보다 많은 일본의 네티즌들이 한국인의 의견도 들어보는 것이 좋다고 격려를 해 주기도 한다. “당신의 말, 혹은 주장이 옳은지 틀린 지는 상관없이, 일본어로 한국인의 의견과 생각을 이야기 해 주어서 고맙다라는 식으로.

 

같은 사실을 보더라도 개인에 따라, 혹은 국적에 따라 다른 시선, 다른 방법으로 이해하고 느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항상 놀랍다. 그리고 우리의 생각과는 다르더라도 일단 의견 자체는 존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극우, “혐한이든, 예의 바르게 자신의 의견과 주장을 피력하는 사람들에게는 정중하게 하나 하나 답글을 달아주고 있다. 그런데 지금은 답글을 달다 지쳐 버려서 정작 중요한 포스팅을 못하게 되었다. 그리고 댓글들을 읽다 보니 그들 혐한혹은 극우블로거들이 [객관적 사실]이라며 예를 드는 방법에는 공통점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1. 다른 극우”, “혐한전문가가 만든 인터넷 사이트를 예로 든다.

2. joins.com(중앙일보) 일본어 뉴스 사이트, chosun.com(조선일보) 일본어판 뉴스 사이트의 기사를 근거로 든다.

 

어차피 인터넷의 정보라는 것이 돌고 돌기 마련이기 때문에 사실 어떤 극우”, “혐한사이트를 가 보아도 내용이 전부 다 거기서 거기다. 내용의 순서만 조금씩 다를 뿐, 그냥 Ctrl+C, Ctrl+V 로 만든 것이 뻔한 곳이 대부분이다. 그런 곳에서 토픽을 퍼와서 개인의 블로그에 올리기 때문에 사실을 그리 언급할 가치도 없다. 하지만 우리가 놓쳐서 안될 부분은 혐한”, “극우가 주로 예를 드는 바로 한국의 유력 일간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 서비스 부분이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국내용 보도기사의 편향성은 매우 심각하고 우려가 된다. 마치 어린아이에게 예쁜 것만 보여주려다 자식을 망치는 어리석은 부모처럼, 객관적이고 공정한 시선 보다는 가리고 싶은 것 가리고,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어서 보는 사람을 바보로 만든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 서로를 이간질하고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꼭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에게만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과 다른 사회의 구성원(일본, 중국, 영어권, 전세계)들의 갈등까지도 야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은 단순히 갈등의 차원을 넘어서서, 국익에 반하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는 생각까지 든다.

 

무슨 뜬금없는 소리인지, 읽으면서 고개를 갸우뚱 하시겠지만, 생각보다 많은 일본인들, 그 중에서도 대다수는 반한”, “혐한”, “극우의 일본인들이 열렬한 조선일보, 중앙일보의 인터넷 독자들이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서는 상대적으로 넓은 시장(12천만명)에서 광고수익을 올리기 위해, 좋게 말하면 외화획득을 위해 일본어 서비스를 시작했겠지만,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자신들의 편향된 기사를 일본어로 단순히 번역만 해서 올리면서 돈을 버는 대신, 우리나라의 좋지 않은 이미지를 일본에 판매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 없다는 이야기다. 그리고 우리나라에 대한 좋지 않은 정보들 까지도 광범위하게 팔아 넘기고 있는 것이나 다름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오늘 (080901일자) 중앙일보 인터넷판 일본어 톱기사는 왜 중국에서 [반한]감정?”이라는 기사다. 이 뉴스는 일본의 극우”, ”혐한네티즌들에게는 [한 건]이나 마찬가지임에 틀림이 없어 보인다. 왜냐하면 기사에 달려있는 댓글들을 확인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를 인용한 댓글들이 나의 일본어 블로그에 달릴 것이다. 그리고 이 기사의 내용은 조금 더 채색되어 보통 일본인들에게 까지 널리 퍼져나갈 것이다.

 

<"일본인을 위한", Joins.com 일본어 사이트>


중국내의 반한 감정에 관한 기사의 댓글 중에 딱 맨 위의 네 개만 번역 하겠다.

 

ID: shu1206

일본에서도 전쟁 경험자인 할아버지는 친한, 전후 세대인 아버지는 중립, 손자는 혐한이다. 젊으면 젊을수록 혐한이 늘고 있다. 세계적인 흐름인가? 덧붙이자면 할아버지는 동세대의 한국인과 친구이지만, 나는 혐한파 입니다.

ID: zainiti

한국조선인이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로부터 미움받는 이유는, 오만하기 때문입니다. 그 중 어느 한 명도 조선인이 눈치채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리고 제멋대로 우월감에 가득찬 이유를 붙여서, 왜 일까, 왜 일까, 하고 어리둥절해 하고 있습니다. 이래서는 영원히 해결될 리가 없습니다.

ID: illson

[반한]을 의식했다는 것 만으로도 혁명적이다. 한국은 뭐랄까, [아시아의 불안정요인은 일본], [아시아가 EU처럼 결속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일본에게 책임이 있다]고 말해 왔다. 한국의 미디어는 앞으로도 그것을 계속 주장할 것인가. 한국과 북한이야말로 불안정요인 이라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는 숙제가 기다리고 있다.

ID: BakaTion

최근, 조선일보도 여기도 [중국의 혐한]으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느낌입니다만, 왠지 일본의 [혐한], 왜 지금까지도 문제시 되고 있지 않은 것일까? [차별니다!”] 일부의 일본 우익 선동으로, 간단하게 치부해 왔지만, 종주국님에 대해서는 다른 모양이다. 특히, 기사 중에 중국인이 일본을 응원하고 있는 것을 봤을 때는 배신(25.5%)”, “씁쓸함(33%)”을 느꼈다고 한다…. 이것이야 말로, 중국, 한국이 사이좋게 일본을 때려왔는데, [니다”!] 라고, 조선인의 근성을 드러내.. 정 떨어진다. 중국의 젊은이들과 이야기 하면, 중일전쟁에서도 가장 나쁜 놈들은, 조선인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왜냐하면, 일본인으로 둔갑해서 종주국인 중국인에게 잔악무도하게 행동했기 때문이던가. 이 중국의 혐한, 뿌리 깊습니다.


<"일본인을 위한", chosun.com 일본어 사이트>

그나마 조선일보는 댓글을 달 수 없게 해 놓아서 조금 더 나은 것 같기는 하지만 Yahoo Japan 블로그, Livedoor 블로그 등 유수의 블로그 사이트에 기사 자체를 퍼 나를 수 있게 해 놓았기 때문에 별반 다를 바 없다. 그리고 조선일보의 기사는 한국인을 위한 유용한 기사인지 일본인을 위해 유용한 기사인지 헷갈릴 정도다. “일본 차의 진짜 무기는 품질서비스같은 기사는 국내판 만으로도 좋지 않은가. 제목만 보면 한국 차의 품질서비스는 일본 차 보다 좋지 않다로 해석이 가능하고, “한국군 내부에 스파이용의자 50은 국가 안보에 관한 이야기 이다. 물론, 한국의 신문을 해석할 수 있는 정보원이 우리나라에서 활동하고 있겠지만, 이건 완전히 누워있는 일본에게 밥을 떠먹이는 것이나 다름없다. 게다가 이것은 "조선일보의 시각(변형된 극우의 시각)" 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일본의 네티즌들은 "한국의 시각"이라고 받아들일 것이다.

 

위의 그림, 일본 요미우리 신문 영어판과 한번 비교해 보길 바란다. “국내의 더러운 뉴스는 국내에서만”, 이라는 느낌이다. 어떤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사이트 자체를 없애라고 까지는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 , 정말 계속 운영하고 싶다면 경제계 뉴스나 문화계 뉴스에 제한했으면 좋겠다. 신문사 자체가 어떤 일관된 시점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뭐라고 할 수 없지만,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고, 게다가 국익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고려해 보아야 할 문제라 생각한다. 이 거대 일간지들은 국내 한정의 사회악으로는 모자라, 왜 해외에까지 진출하고 싶어하는 것일까. 광고비 몇푼에, 국가이미지를 팔아먹다니, 어쩌면 이들의 광고 수익 전략은 을사늑약의 매국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매일 매일.

2008/08/28 - [Distorted History] - <혐한 블로그> 한국, 똥을 먹는 나라다?
2008/08/11 - [We, In the World] - 한국사람만 조심하면 된다!
2008/07/22 - [Tokyo?Japan?] - 일본 극우의 역사왜곡 블로그
2008/07/22 - [Distorted History] - 일본의 역사왜곡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pnote.tistory.com 엠프 2008.09.01 2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본차의 진짜 무기는 품질서비스' 라는 제목을 보고
    “한국 차의 품질서비스는 좋지 않다”라고 해석할 일본인은 없을겁니다.

    지나친 해석입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8.09.01 2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보통의 일본인들에게는 그럴지도 모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극우에게 걸리면 그렇지도 않답니다. 제가 문장을 좀 다듬어야 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2. asdf 2011.03.14 1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적극 정말 너무너무 동감합니다.

    조,중 일본어판 서비스는 한국의 치부를 전파하는데 열을 올리는 신문 같습니다. 항의를 해야할텐대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1.03.17 09: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동감에 감사드립니다.
      뭐, 들은 척도 안하니 좀 그렇습니다만
      이번 일본의 지진에 대한 망언 사태로 힐난을 받았으니
      조금이라도 신중해 지길 바랄 뿐입니다.
      고맙습니다.

  3. 정석 2011.05.12 16: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훔..야후재팬을 크롬 번역기로 돌려봤는데 한국에 관련한 전혀 엉뚱한 흔히 말하는 찌라시 기사를 보며 댓글을 보니 헐....우리의 반일의식만큼 반한이 엄청나네요...문제는 자세히보니 그런 기사 모두가 [중앙일보 일본어버전]이구요.
    예를 들면 제목 :[나가수,일본에서도 큰 반향] => 댓글 :[처음듣는데?][역시 날조대국][한국은 항상 자기네가 최고라고 하지!!]등등...
    그래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찾아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수고하세요.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1.07.14 11: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해가 갈수록, 점점 더 나빠지고 있습니다. 국익은 뒷전으로 한 채, 제 배만 불리는 것들, 얼른 망해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4. Favicon of http://razyno.tistory.com 라진호 2012.09.11 02: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는 교도통신에서 한글 서비스를 해주고 있으니..일본 까고 싶은 사람들은 교도 통신 소스를 잘 이용하면 잘 깔 수도 있을 것 같네요 ㅋㅋ;

  5. legal_alien 2013.03.16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들의 광고 수익 전략은 을사늑약의 매국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전적 동감입니다.

    저도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데 제가 만약에 일본인인고 한국에 별로 관심이나 지식이 없는 사람인데 만약에 검색창으로 Yahoo! Japan을 쓴다면...
    아마 한국=성범죄, 강력범죄, 연예인 성상납... 뭐 이런 키워드만 떠오르는 나라가 될 것 같더라구요.
    중앙일보 일본어판이 연일 그런 기사를 열심히 올려서 자리를 깔아주면 혐한 기사에 댓글 달려는 인간들이 파리처럼 달려들고...
    요즘은 그래서 아예 Yahoo! Japan은 사용하지도 않고 근처에도 안갑니다.

    돈을 위해서라면 나라가 아니라 영혼이라도 팔아 먹을 놈들입니다.
    하기야 자기 자식들이 볼지 몰라도 매일 "등 돌린 남편 나만봐 비법" 이따구 광고 매일 올리는 신문이니 어련하시겠어요... 에효...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3.03.21 19: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국경의 의미가 사라지고 국가의 의미가 사라진다고 해도 그들의 해악이 사라질 거라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습니다. 아타까울 뿐입니다.

  6. ㅇㅇㅇ 2014.06.20 1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겨레도 서비스하더군요;;
    단독보로도 번역하더군요. 떡밥이 되서 일본웹에 그대로 있더군요.
    단독이라며 과세대상155만원도 못번가 기사던가?

    떡밥되더군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