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12 일본 신문에 제 블로그가 소개 되었습니다. (6)
  2. 2009.02.06 내 블로그의 정체성

일본 신문에 제 블로그가 소개 되었습니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그냥 블로그 유입 경로를 클릭해 봤는데 처음 보는 신기한 유입경로를 통해 많은 수의 방문자가 있길래 따라가 봤습니다.

 

<신문기사 바로가기>          ☞<포스트 바로가기>

 

위의 이미지처럼 제 블로그가 소개되어 있더군요. 어찌나 신기하던지.
평상시에도 방문자가 그리 많지 않은 제 블로그인데, 그리고

다음 뷰를 통해서 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음 뷰 조회수 “5”, 추천 “0”.

믹시의 mixup “0”

 

그런데도 일본의 인터넷신문 기자는 제 블로그를 어떻게 찾았을까요?

궁금할 따름입니다.

2009/08/31 - [Tokyo?Japan?] - 일본의 가을 ‘신상’ 맥주
2009/08/28 - [We, In the World] - 1400년의 역사를 지닌 회사, 金剛組
2009/08/04 - [Tokyo?Japan?] - 일본의 IKEA 쇼핑이야기
2009/04/25 - [Who I Am] - 대형백화점, 불쾌한 이유
2009/03/24 - [Tokyo?Japan?] - 일본 직장인, 성과보다 연공서열
2009/02/14 - [Tokyo?Japan?] - 일본 동경에서의 한달 생활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써치나 아님?? 2009.09.12 09: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색기들 섬짱깨가 ceo로 있어서 야후에 기사 공급하는 쓰레긴데....한국이나 짱깨 블로그중에서 왜놈들을 매우 후하게 취급하는 기사만 선별해서 마치 한국사람 전체 의견인양 올리는 색기들임....크게 좋아하지 말길.....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12 13: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설명은 고마운데... 말이 많이 짦아 예의 없어 보이니 문장을 끝까지 제대로 쓰길... 그리고 난독증이 있는 모양인데 내가 쓴 글을 제대로 읽어보길... 좋아하긴 개뿔이... 방문자 수도 없는 비인기 블로그인데 어떻게 찾아왔는지 궁금하다고 썼을 뿐...

  2. 테러리스트 2009.09.13 1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소개가 되도 일본사람들이 한글 알아볼수 있나요?
    번역기 같은게 있는건가...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9.14 16: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구글, 네이버 등등을 통해서 번역해서 보더라구요.
      영어 번역기보다는 정확한 편이라 의미는 알아들을만 합니다.

  3. Favicon of http://nuneti.tistory.com 누네띠 2009.09.18 15: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w저도 한번 소개된 적이 있는데 친절하게도 링크까지 제대로 다 달아주더라구요^^

 갑자기 지인이 내게 물었다.

네 블로그의 정체성은 뭐냐?”


 뜬금없는 질문에 갑자기 말문이 막혔다.

 부정기적인 포스팅, 잡다한 주제들로 가득 차 있는 내 블로그를 떠올리니 바로 대답을 떠올릴 수가 없었던 것이다. 결국 나의 대답은,

내 신변잡기 혹은 내 자신” 이 될 수 밖에 없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체성? 그게 무슨 뜻이야?>


 나는 개인적인 생각부터 일본에서 일어난 뉴스나 소식, 내가 하고 있는 일, 일본 사회의 어두운 면, 역사 왜곡, 그리고 정치에 대한 비판까지 망라해서 생각 나는 대로 블로그에 올리고 있는 것이다.

 

 나도 파워 블로거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다. 아마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모두 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하지만 금새 파워 블로거가 될 생각을 버리고 말았다. 그 이유는 그만큼 블로그에 시간을 투자할 수 없다는 것과 자신의 글 솜씨가 그리 매력적이지 못하다고 자각한 것이다.

 

 남들보다 뛰어나게 무엇인가를 하기 위해서는 그 만큼의 시간, 자본 그리고 노력이 필요한 것이 당연하다. 추가로 글을 쓰는 센스 (노력하다 보면 생길지도…)도 빠질 수 없다. 마지막으로 즐기기도 꼭 필요할 것이다.

 

 지금 와 생각해 보니 내 블로그의 정체성은 바로 나 자신이다. 한마디로 정의 할 수 없는, 복잡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나 자신의 투영인 것이다. 200여 개의 글을 쓰고, 진심이 아니거나 시류에 편승했거나 마음에 안 드는 글을 삭제하고 남은 지금의 100여 개의 포스트들을 담은 현재의 내 블로그를 보니 그때 그때의 관심사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생각을 표현하는 내 모습 그대로 이다.

 

내 블로그 방문자수 늘리는 방법

파워 블로거가 되려면

 

 등의 포스트가 다음 블로거뉴스의 상위권에 자주 등장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좀 그렇다. 어떤 전략을 세워 실행해 파워 블로거가 된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전업 블로거, 마케팅, PR 쪽은 일부러라도 그렇게 해야 할지 모르지만) 결국엔 자기만족을 위한 블로그가 최고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서 없는 내용. 오늘은 바로 나 자신의 모습과 똑 같은 글을 적고 말았다.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