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고. 불타고. 버려지고.

담배가 아니었다면 울었을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라고 말하지만,

몇 명부터 사람들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 손을 흔드는 사람이 있었다.

담배연기를 쫓는 움직임 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탠드형 재털이. 불을 끄지 않고 꽁초를

버리는 것은, 담배연기를 늘리는 행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담배는 향기로운 것.

남의 담배는 냄새 나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용 재털이는, 어느 장소에서나

피워도 좋다는 허가증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배연기의 행방.

자신만이 남의 일처럼 취급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꽁초에 불이 붙은 채로 버리기.

운전중의 나는 무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꽁초 버리기 금지 포스터.

어린이가 붓으로 어른을 야단치고 있다.


바쁘다는 핑계로 거의 2주일 이상을 블로그를 방치해 두었다 오늘 오랜만에 들어와 보니

약 한달 전에 쓴 포스트 하루에 방문자가 천명을 넘을 수도 있구나가 무색하게 어제 하루 방문자가 72,495명 이었다. 어찌나 놀랐던지. 당황해서 방문자 통계와 유입경로를 확인해 보니 예전에 올린 포스트로 다음 첫 페이지에 소개가 되었던 모양이다.

방문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바빠도 땡땡이 치면 안되겠다는 자기 반성 중이다.

 

좀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2008/07/28 - [Learning Japan/Smoker's Manner] - 담배를 쥔 손은 어린이들의 얼굴 높이였다.
2008/07/28 - [Learning Japan/Smoker's Manner] - 꽁초를 배수구에 버렸다...라기 보다는 숨겼다.
2008/07/29 - [Learning Japan/Smoker's Manner] - 담배연기의 크기는, 몸 크기보다 절대로 크다.
2008/07/31 - [Learning Japan/Smoker's Manner] - 700℃의 불을 들고, 나는 다른 사람들과 스쳐간다
2008/07/28 - [Learning Japan] - 도쿄지하철 매너 캠페인 포스터
2008/08/04 - [We, In the World] - 우리는 스스로가 왕따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