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타도 삼성의 비책

일본의 유명 잡지, 문예춘추 7월호에는 일본 Panasonic사의 현 사장, 大坪 文雄 (오오츠보 후미오, 오사카 출신, 1945~)우리의 타도 삼성 비책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읽어보니 굉장히 흥미진진한 내용이었다.

그 내용 중에서도 가장 흥미로웠던 내용은 Panasonic의 대학 신규 졸업자 채용 방침에 대한 부분이었다. 내년 대학교 신규 졸업자 채용 1390명 중에 해외 채용을 1100명으로 정했다는 것은 일본 국내에서는 290명만 채용한다는 것이다. 이미 2010 3 25일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를 하기는 했지만 예년의 신규 채용 1400명을 대부분 일본 국내에서 하던 것을 생각해 보면 일본 국내 채용을 80%나 줄였다는 것이다. , 일본 국내에서의 290명 채용이라고는 하지만 그 290명 조차도 전부 일본인을 채용한다는 내용은 아닌 것이다.

 

일본 국내에서의 신규 졸업자 채용은 290, 하지만 국적은 묻지 않고 해외로부터의 유학생들도 적극적으로 채용 하겠다

 

이것은 현재의 일본 구직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영속적인 것이라고 하는 것을 나타낸다고 생각한다. 리먼 쇼크와 함께 엔저 버블도 붕괴되고 힘들게 유지해 온 일본형 고용이 갈 곳까지 갔기 때문에 새로운 형태를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경기가 회복이 되어도 일본 국내의 고용은 크게 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할 수 있다. 일본 경제의 전망을 어둡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은 일본인에게는 기뻐할 만한 소식이라고 생각한다. 자국의 기업이 보다 우수하고 글로벌한 인재를 채용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곧 합리적인 경영판단이라고 할 수 있다

고용 시스템의 개선이 라이벌 선두 기업을 잡을 비책으로 정한 Panasonic. 솔직히 무섭다. 과연 삼성은 이 Panasonic의 비책을 방어해 낼 또다른 비책이 있는 것일까? "졌다"는 것을 시인하고 다음을 준비하는 것만큼 무서운 상대는 없다.


기업과 개인 모두가 노력한다면 그 나라는 강하게 성장할 것이다. 개인이 변하지 않는다면 기업은 나라를 버리고 타국으로 떠날 것이다. “고용 사수를 부르짖고 외쳐도, 자국민 만을 고용하라고 부르짖고 외쳐도 이 흐름을 막아낼 수는 없다.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규제를 완화하고 각각이 전력으로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뿐이다.

현재 일본의 정권은 법인세를 인하하겠다고 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다. 그러면 우리나라는? 맨날 기업의 발목과 뒷덜미를 잡을 생각만 하지 말고 더 나아가 기업의 고용 비용을 줄여주는 것도 검토해서 기업에 더욱 더 힘을 실어 주어야 할 것이다.


2010/06/01 - [Business] - 경영의 신, 마츠시타 코우노스케
2010/05/31 - [Business] - 성공사례가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2010/05/06 - [Business] - 사업하려면 큰소리 쳐라?
2010/05/05 - [Business] - 신뢰와 신용
2010/02/24 - [Business] - 외국어 프레젠테이션? 할 수 있다!
2010/01/27 - [Business] - Clear Desk 정책
2009/10/16 - [Business] - 사업계획서 샘플 <재업>
2009/10/15 - [Business] - 해외전시회, 참가하지를 말지
2009/10/13 - [Business] - 아프리카소년, 7년 걸려 풍차를 만들다
2009/09/14 - [Business] - 창업하면서 알게 된 점들
2009/09/11 - [Business] - 출세하면서 알게 된 것들
2009/08/28 - [We, In the World] - 1400년의 역사를 지닌 회사, 金剛組
2009/05/25 - [Business] - 카페24 호스팅, 일본에서 블록 당하다
2009/05/22 - [Business] - 유명카메라의 캐논 공장, 엽기와 공포
2009/04/22 - [Who I Am] - 6개월만의 한국 출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의 퇴직금, 학력별로 다르다

 

일본의 독립행정법인 노동정책연구 연수 기구 유즈풀 노동통계-노동통계가공지표집-2008에 따르면, 일본 직장인들의 퇴직금은 학력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퇴직금은 계약직 혹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지 않는 정사원만을 뜻하며, 정년까지 근무했을 때 지급되는 것을 말한다. 아래의 표는 2005년의 통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동정책연구소연수기구의 통계에 의하면, 2005년 남성 일반 노동자의 평균 퇴직금액은 중학교 졸업의 경우 1,640만엔 ( 23,780만원, 환율 100=1450, 2009 3 30일 기준), 고등학교 졸업의 경우에는 2,210만엔 ( 32,045만원) 이고 대학 및 대학원 졸업의 학력을 가진 직장인의 경우에는 평균 2,610만엔 ( 37,845만원) 이었다. 중학교 졸업자와 대학/대학원 졸업자의 평균 퇴직금액 차이는 약 1,000만엔 ( 14,500만원) 가량 나는 것을 알 수 있다.

 

학력에 의해서만 퇴직금의 차이가 나는 것이 아니다. 기업 규모별 평균 퇴직금 또한 크게 차이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기의 그래프는 기업규모 (종업원수) 별 남성 일반 노동자의 평균 퇴직금액을 나타낸 것이다. 같은 학력에서 비교하면, 종업원이 많은 기업일수록 퇴직금이 많고, 종업원이 적을 수록 퇴직금도 적게 지불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금까지 이전 글 (일본의 샐러리맨 평균 임금, 일본 직장인, 성과보다 연공서열, 일본 직장인 업종별, 기업규모별 연봉)과 이번 글 일본의 퇴직금을 종합해서 살펴보면, 일본의 직장인들이 평생(최종학교 졸업 후 취직에서 퇴직까지) 벌어들이는 수입의 평균을 산출해 낼 수 있다. 그 수치는 아래의 표와 같다.  

 

여성

남성

대학 및

대학원 졸업

21,540만엔

(25,520만엔)

27,590만엔

(29,540만엔)

전문학교,

단기대학 졸업

16,590만엔

(21,530만엔)

22,120만엔

(26,340만엔)

고등학교 졸업

12,650만엔

(18,990만엔)

20,580만엔

(25,910만엔)

중학교 졸업

11,040만엔

(14,800만엔)

18,400만엔

(21,550만엔)

<출처: 2005년 독립행정법인 노동정책연구연수기구 유즈풀 노동통계-노동통계가공지표집-2008>

< 괄호 안의 금액은 동일 기업에서 정년까지 이직 없이 근무한 경우>

 

상기의 표는 2005년도의 일본 남녀별, 학력별 평생 수입 금액의 일람이다.

평생 수입 금액은 최종학교 졸업, 최초 취업 시부터 정년퇴직까지의 총 임금(매월 기본급, 야근수당, 보너스 등 포함)을 뜻하며, 파트타이머나 아르바이트는 포함되지 않는다. , 정년시의 퇴직금과 정년 후의 노동 수입은 포함되지 않는 자료이다. 평생 수입 금액 역시 학력별로 꽤 차이가 나며, 여기서 특이할 만한 점은 일본에서는 근속년수가 임금에 반영되는 케이스가 많기 때문에 (연공서열 등) 이직을 경험하면 과거의 근속년수가 없어지게 된다. 그 결과, 이직을 경험한 사람보다는 같은 회사에서 정년까지 근무한 사람이 총 임금이 높은 경향을 보인다.

 

끝으로, 사족이지만 퇴직금, 정년 후의 수입을 포함한 남성 평생 수입 금액은 아래의 표와 같다.  

학력별 (남성, 퇴직금 등 포함)

기업규모별 (남성, 퇴직금 등 포함)

중학교

졸업

22,410만엔

( 324,945만원)

10-99

26,600만엔

( 385,700만원)

고등학교

졸업

25,320만엔

( 367,140만원)

100-999

33,660만엔

( 488,070만원)

대학 및

대학원 졸업

34,620만엔

( 501,990만원)

1,000명 이상

40,550만엔

( 587,975만원)

<출처: 2005년 독립행정법인 노동정책연구연수기구 유즈풀 노동통계-노동통계가공지표집-2008>

<환율 100=1450, 2009 3 30일 기준>

 

2009/03/27 - [Tokyo?Japan?] - 일본 직장인 업종별, 기업규모별 연봉
2009/03/23 - [Tokyo?Japan?] - 일본 직장인, 성과보다 연공서열
2009/03/19 - [Tokyo?Japan?] - 일본의 샐러리맨 평균 임금
2009/02/14 - [Tokyo?Japan?] - 일본 동경에서의 한달 생활비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3.31 08: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09.03.31 15: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런 말도 안되는 주먹구구, 사사오입식 통계 결과를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말이 안되죠. 게다가 전경련은 원-엔 환율이 가장 낮을 때의 환율기준으로 통계를 냈습니다. 100엔=800원 정도의 기준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현재는 100엔=1450원 정도니까 그들 전경련 식으로 계산하면 현재의 우리나라 임금 수준은 형편없다는 이야기가 되죠.

      1년 단위 초임 연봉 통계자료는 찾기 어렵습니다. 대신, 첫 월급 통계만 일본 후생노동성 자료에 있네요. 월급 X 12개월 + 보너스(보통 5.5개월이 일반적)로 생각하셔야 할 듯합니다.
      2005년 대학원졸 220,400엔 / 대졸 193,900엔 / 전문학교 단기대졸 166,600엔 / 고졸 152,900엔
      2006년 대학원졸 224,800엔 / 대졸 196,300엔 / 전문학교 단기대졸 168,500엔 / 고졸 154,400엔
      2007년 대학원졸 225,000엔 / 대졸 195,800엔 / 전문학교 단기대졸 168,500엔 / 고졸 155,700엔

      상식적으로 계산한 대졸자 첫해 연봉은 195,800엔 X 12개월 + 5.5개월 보너스 = 약 3,426,500엔
      = 약49,684,250원(100엔=1450원 기준)이 되네요.


일본의 직급별 연 수입

 

이전 글 일본의 샐러리맨 평균임금에 쏟아주신 많은 관심(?)에 힘 입어 일본 샐러리맨들의 연 수입을 분석해 보기로 했다. 이번에는 샐러리맨의 직급별 연 수입과 근속 연수 별 평균 임금을 살펴 보겠다.

 

1.    일본의 직급별 연 수입

일본의 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직급별 연 평균임금을 살펴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생노동성 2006년 직책, 연령, 계급별 지급 현금급여액과 소정 급여 및 연간 상여, 그 외 특별급여액>

 

그래프의 수치를 좀 더 상세히 보면, 아래와 같다.

 

연 평균임금

월 평균임금

보너스 평균

평균 연령

부장

1,038만엔

( 15,570만원)

64.8만엔

( 972만원)

259.7만엔

( 3,896만원)

51.7

과장

850만엔

( 12,750만원)

52.5만엔

( 788만원)

224.3만엔

( 3,365만원)

47.1

계장

685만엔

( 1 275만원)

43.8만엔

( 657만원)

159.8만엔

( 2,397만원)

43.0

평사원

487만엔

( 7,305만원)

32.5만엔

( 488만원)

97.5만엔

( 1,463만원)

38.0

          <후생노동성 2006년 직책, 연령, 계급별 지급 현금급여액과 소정 급여 및 연간 상여, 그 외 특별급여액>

그래프와 표를 보면, 일본의 상장기업에서 일하는 부장, 과장, 계장, 평사원은 직책 별로 급여가 계층화 되어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본의 상장 기업에서 부장 클래스가 되면 평균적으로 연 임금이 1,000만엔( 1 5천만 원)을 넘는 높은 수준이라는 것을 알 수 있고, 평사원과 비교 시 그 차이는 매우 커서 2배 이상이 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일본 후생노동성의 데이터를 살펴 보면 각 직급별 평균 연령을 확인 할 수 있는데, 부장급 샐러리맨의 평균 연령은 51.7, 과장급의 평균 연령은 47.1, 계장급의 평균 연령은 43.0, 평사원의 평균 연령은 38.0세로 되어있다.

 

일본의 기업에 성과주의의 도입이 이루어지고는 있지만, 상기의 데이터를 보면 아직까지 일본의 기업들은 연공서열 체제를 고수하고 있는 곳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    일본의 근속 연수 별 연 수입

 

근속 연수에 따라 남녀별로 연 수입을 그래프로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계원: 일본 국세청 2007년도 민간 급여실태 통계조사 결과>

 

각 데이터의 상세 수치는 아래의 표와 같다.

평균근속연수

1~4

397만엔 ( 5,955만원)

223만엔 ( 3,345만원)

5~9

473만엔 ( 7,095만원)

262만엔 ( 3,930만원)

10~14

548만엔 ( 8,220만원)

302만엔 ( 4,530만원)

15~19

632만엔 ( 9,480만원)

344만엔 ( 5,160만원)

20~24

686만엔 ( 10,290만원)

350만엔 ( 5,250만원)

25~29

734만엔 ( 11,010만원)

384만엔 (5,760만원)

30~34

782만엔 ( 11,730만원)

385만엔 (5,775만원)

35년 이상

703만엔 ( 10,545만원)

328만엔 ( 4,920만원)

                    <통계원: 일본 국세청 2007년도 민간 급여실태 통계조사 결과>

  상기의 그래프와 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일본 회사에서의 근속 기간과 연 수입에는 큰 상관관계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남성의 경우, 가장 수입이 높은 경우는 근속연수 30~34으로 평균 782만엔 ( 11,730만원)의 연간 임금을 받으며 여성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근속 30~34년이 평균 385만엔 ( 5,775만원)의 임금을 받고 있다. 이는 일반적으로 기업에 오래 근무하면 오래 할수록 수입이 많아지는 것을 증명하며, 아직까지는 성과주의 보다 연공서열이 더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다.

  다음에는 일본의 업종별, 기업 규모별 임금을 다루어 볼 계획이다.

2009/03/19 - [Tokyo?Japan?] - 일본의 샐러리맨 평균 임금
2009/02/14 - [Tokyo?Japan?] - 일본 동경에서의 한달 생활비
2008/10/30 - [Business] - 내가 느낀 한국과 일본의 비즈니스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23 뒤로가다가 코박은 사내 2012.08.15 13: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사는 3년전의 기사인것 같은데 현재의 기업 분위기는 바뀐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일본의 경기침체와 자연 재해 및 일본인들의 위기 의식으로 고전적인 연공서열의 체제에서 성과주의로 많이 바뀐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일본한회사에서 많은 해를 보낸 관리급들도 능력없으면 책상이 밀린다든지 월급에 차별을 둔다든지. 퇴직 권고를 받는다든지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ppayaji.tistory.com 빠야지™ 2012.08.16 0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 글을 쓴지도 벌써 3년이나 지났군요. 게다가 5년전 데이터를 가지고 썼으니... 일본 회사들도 최근 많이 변하고 있긴 합니다. 특히 적자가 나기 시작하면 '전통'부터 갈아 엎으려고 하니까요. 단지 오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대기업들의 경우엔 바뀌기가 쉽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일본 동경의 생활비

 

1.    

2.    

A.      자취용 식비

B.      매식용 식비

C.      술값

D.     공짜 식사방법

E.      결론

3.    

A.      집값과 방값

B.      월세와 Monthly(Weekly) 맨션

C.      부동산 용어

D.     각종 요금과 관리비

E.      IKEA가 있다!

F.      Muji가 있다!

G.      Bic Camera가 있다!

4.     교통비

A.      JR과 지하철, 그리고 사철

B.      버스와 택시

C.      신칸센과 고속버스

D.     자전거

E.      자가용 승용차

5.     학업 비용

A.      등록금

B.      책값

6.     아르바이트와 취업

A.      아르바이트 시급

B.      기본 급여

7.     기타 비용

A.      여행 온천 혹은 Gourmet

B.      극장과 TSUTAYA, 그리고 Book-Off

C.      100엔 샵과 1,000엔 샵, 그리고 Outlet



================================================

 

7.     기타 비용

A.     여행 - 온천 또는 gourmet
필자는 유학생으로 보냈던 대학 시절 중, 일본 내에서 동경에서 멀리 여행이라는 것을 해 본적이 없다. 그 이유는 23일 일본 국내 여행을 가는 비용이면 한국에 갔다 올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전에도 (일본 동경의 생활비 – 4. 교통비) 언급했던 바와 같이, 일본의 교통비는 살인적인 수준이며, 또 전반적으로 물가가 비싸기 때문에 숙박료 등 여행의 제반 경비가 꽤 비싼 편이다. 따라서 스스로 벌어 학교를 다니는 가난한 유학생에게 여행이란 사치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미 유학이라는 사치를 누리는 중이었기 때문이다
.


확대
<아름다운 경치와 맛있는 음식을 한번에 같이 즐길 수 있다>
출처: 전통여관교케이칸 http://www.gyoukeikan.yad.jp/


일본에서의 여행이라고 하면 크게 두 가지를 꼽을 수 있다. 하나는 온천’, 그리고 다른 하나는 구루메 (gourmet, 미식)’ 이다. 그 외에는 일본 국내의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으로 자연과 눈을 내세운 홋카이도, 우리나라의 경주와도 같은 쿄토, 본토와는 다른 남국의 바다를 가진 오키나와가 있다. 쿄토, 홋카이도, 오키나와, 그리고 전국각지에 널려 있다시피 한 온천을 꼽을 수 있다. 이 글은 제목대로 동경의 생활비이기 때문에 동경을 기준으로 일반적인 여행 경비를 꼽아 보았다. 출발지를 동경으로, 교통 수단은 비행기나 신칸센, ~고급 호텔 23일로 하는 여행사 상품의 일반 가격을 1인 기준으로 삼았다
.

여행지

여행 상품 비용

쿄토

22,000 ~ 65,000 ( 110,000 ~ 975,000)

홋카이도

25,000 ~ 100,000 ( 375,000 ~ 1,500,000)

오키나와

30,000 ~ 150,000 ( 450,000 ~ 2,250,000)

온천

10,000 ~ 30,000 ( 150,000 ~ 450,000)

<동경 출발 여행사 패키지 상품, 신칸센 혹은 비행기 이용>

<2~3급 호텔 또는 전통 여관 23일 숙박, 1인 기준>
<온천은 1박, 아침 및 저녁식사 포함, 1인 기준>

현재 서울 관광의 패키지 가격이 같은 기준으로 1 20,000 ( 300,000)부터 있으니 일본에서의 국내 여행비가 어느 정도인지 잘 알 수 있다.


B.      극장과 TSUTAYA, 그리고 BOOK-OFF

                                   i.         극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리미어 관람은 이런 식으로 주연 배우들을 실제로 볼 수 있다>


일본은 한국보다 헐리웃 영화의 개봉이 많이 늦는 편이다. 한국, 미국과 동시 개봉하는 영화도 드물게 있지만 일본영화가 아니라면 대개는 3~6개월 정도 늦게 개봉하는 편이다. 입장료도 비싸고 국내 인터넷을 통해서 영화의 내용을 다 알고 나서 보게 되는 경우가 많아 필자의 주변 한국인들은 일본의 극장에 잘 가지 않는 편이다. 티켓은 1 1,200~2,000( 18,000~30,000) 이다. 한국과 다른 점은 개봉 시사회인데, ‘프리미어 관람이라고 해서 영화의 출연진들이 무대 인사를 한다는 점은 같지만, 보통 1,200~1,500엔의 관람료가 2,000~3,000 ( 30,000~45,000)으로 비싸진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연예인을 보는 값을 더 내야만 한다
.

                                  ii.         TSUTAYA
일본에서 평균적으로 일반 CD의 가격은 3,000~4,500 ( 45,000~67,500) 정도 이며, 싱글 CD의 가격은 1,200~1,500 ( 18,000~22,500) 정도 한다. 최근에는 CD+DVD 의 패키지로 많이 출시가 되는데 이런 경우에는 가격이 2배 가량 높다. 한국과 비교해서 굉장히 비싼 가격에 판매가 됨에도 불구하고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확고히 자리잡아 mp3 파일 다운로드는 그리 대중적이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잘 되는 곳이 바로 이 츠타야 Tsutaya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타워레코드 온라인에서 판매중인 "보아"의 각종 음반 및 패키지. 가격이 천차만별인 것을 알 수 있다>

                        이곳은 신상품 및 중고 CD, DVD, 블루레이, 게임소프트, 만화책을 판매하며 중고상품
                   또한 매입하고 판매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 점은 CD, DVD, 만화책을 대여도 하고
                   있다. 대여 요금은 매장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개당 100~400 ( 1,500~
                   6,000
) 정도이다. 특이한 점은 택배로 집까지 배달해 주는 대여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는데, 인터넷이나 전화로 주문하며 1개월 1,974 (29,600)에 최대 8개까지의
                   CD, DVD
를 택배로 빌릴 수 있는 정기 패키지 요금도 있다. 일본인 중, 길거리에서
                   휴대용 기기로 음악을 듣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CD를 렌탈해서 스스로 mp3 파일 등
                   으로 변환해서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츠타야의 홈페이지. 온라인으로 택배렌탈이 가능하다>

                                 iii.         BOOK-OFF
예전의 글, 저렴하게 일본 중고만화를 사려면?” 에서 언급한 바 있는 북오프 BOOK-OFF는 서적, 만화, 게임소프트, 음반, 영화를 중고로 사고 파는 매장이다. 신상품보다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매력이 있고 또 이미 다 보거나 질린 상품을 매입해 준다는 더 큰 매력이 있기 때문에 경기 불황 중에도 성업 중이다. 굉장히 새것을 선호하는 일본인들의 경향과 물건을 깨끗하게 쓰는 경향이 있는 일본이기 때문에 중고라 해도 신품과 차이가 거의 없는 상품을 저렴하게 구할 수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C.     100 Shop 1,000 Shop, 그리고 Outlet
경기 불황의 여파로 모든 상품을 100엔 혹은 1,000엔에 판매하는 매장이 성업 중이다. 각 동네마다 1개씩은 있다고 여겨질 정도로 많으며, 매우 저렴한 가격에 꽤 쓸만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 내구성에 있어서는 저렴한 가격만큼 보장되므로 명심해야 한다. Outlet 또한 각 종류의 회사 브랜드 별로 동경 주변부에 많이 있으므로 필요로 하는 상품을 인터넷으로 검색해서 매장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신고
Posted by 빠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